가을이다

여전히 걷고있다

어제까지 푸르던 잎사귀는

어느덧 신상의 옷으로 갈아입고

자신의 마지막을 불태운다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Name *
Email *
Website